다기(茶器)는 넓은 의미로는 차를 준비 하는데 쓰이는 여러 종류의 도구를 말합니다.
좁은 의미의 다기(茶器)는 찻물을 담거나 차를 우려내는 그릇을 말합니다. 기타 찻일에 쓰이는 찻상, 차통, 차수저 등은 다구(茶具)라 합니다.
 
잎차를 우려 마시는 경우는 차를 우리는 다관(차주전자)과 따라 마시는 찻잔으로 구성되고, 가루차는 찻가루를 넣고 물을 부어 저어 마실 수 있는
다완(찻사발)이 있습니다.
  우선 잎차 다기(茶器)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다기 한 벌 속에는 다관(茶罐; 주전자라고 하지 않습니다), 다관(茶罐) 뚜껑 받침, 숙우(물 식힘 사발), 잔, 잔 받침, 차반등이 있으면 됩니다.
 
다관(茶罐)은 물대(수구;水口)를 기준으로 손잡이가 몸통 옆에 붙어 있으면 다병(茶甁),
뒤에 있으면 다호(茶壺), 위에 있으면 다관(茶罐)으로 분류합니다만
현재는 다관으로 통칭됩니다. 옆손잡이 다관, 뒷손잡이 다관, 윗손잡이 다관이라 합니다.
 
다관은 기능성에 있어 몸통, 물대, 손잡이, 뚜껑의 네 부위가 적절히 조화를 이룬 예술성,
쓰임새가 편한 기능성과 심미적 감상욕구를 충족시키는 예술성도 동시에 갖추어야 합니다.
 
다관의 기능성에 있어 삼수 삼평(三水 三平)은 아주 중요합니다.
삼수란 출수(물이 힘차면서도 예상 지점에 잘 떨어질 것), 절수(출수후 물 끊음질이 깨끗해서 물이 몸통으로 흘러 내리지 않을 것), 금수(뚜껑의 공기구멍을
막으면 물이 새어 나오지 않게 뚜껑이 꼭 맞는것) 를 뜻하고, 삼평이란 다관 입구(전), 물대 끝, 손잡이 끝이 수평을 이루어야 하는 것을 말합니다.
삼수 삼평이 지켜지지 않을 때의 문제점은 다관을 사용해 보시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찻잔은 잔(盞)과 배(盃)가 있습니다. 보통 잔에 비해 바닥의 굽이 높은 것을 배라 하고
중국인들이 차향을 즐기기 위해 고안되었다 하는데 우리 정서에는 맞지 않습니다.
잔의 형태를 중심으로 분류하면 종을 거꾸로 세운듯한 종형과 위 아래가 비슷한 통형,
굽에서 위로 가며 벌어지는 사발형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잔의입술이 너무 두껍지 않고
약간 벌어지는 형이 좋습니다. 입술이 두꺼우면 차맛을 예민하게 느낄 수 없고 잔 입술이
안으로 많이 들어가 있으면 마실 때 목을 뒤로 젖혀야 하므로 모양새가 좋지 않습니다.
 
찻잔의 크기도 오랫동안 담소를 나눌 때는 좀 작은 잔을 사용하고, 일상적인 자리에서는
중간 크기를, 혼자서 찻일조차 번거롭고 그저 생각에 젖고 싶을 때는 큰 잔에 차를 가득
담아 천천히 나누어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가루차를 일구어 마시기 위해서는 반드시 찻사발이 필요 합니다.
우리 찻사발은 신라때는 토기 사발, 고려때는 청자 사발, 조선시대의 백자, 분청 사발로 이어지는데, 특히 조선 시대의 찻사발은 어디에 놓여지든 있는 듯 없는 듯
고요한 모습으로 차의 중용 사상(中庸 思想), 겸양지덕(謙讓之德)의 정신과 잘 어울리고, 자연주의(自然主義)에 뿌리를 둔 동양(東洋)에서는, 한줌의 흙으로 만든
아주 작은 공간인 찻사발을 지상(地上)의 모든 그릇중에 가장 큰 그릇이라 했습니다.
도공(陶工)의 마음과 흙과 불이 완성하는 작업이지만 완전을 이해한 불완전, 모든 것을
걷어낸 후에 얻어지는 생략의 아름다움인 소박미(素朴美), 익을대로 익은 숙련된 손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무작지작(無作之作; 인위적으로 만든 것 같지 않은 작품)이 우리의
찻사발입니다. 작고 단순하다 해서 아무렇게나 만듬을 의미 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찻사발이 보통 사발과 다른 점은 차 정신에 맞는 분위기가 있는 사발로 우아함, 의젓함,
당당함이 종합적으로 어우러져야 합니다.
 
찻사발의 높이는 보통 두손으로 감싸 안았을 때 손바닥 넓이만한 높이거나, 이를 기준
으로 조금 높고 낮아도 상관없습니다. 사발은 입(둘레)의 크기에 따라 큰 것부터 발, 완,
소완이라고 칭하는데 요즘은 완이라고 통칭합니다.
전체 표면을 겉울이라 하고, 안쪽 표면을 안울이라 합니다. 겉울은 다시 입술, 바로 밑
부분을 어깨, 중간 부분을 배, 배와 굽 바로 위까지를 허리, 허리 밑에서 부터 굽 바로
위까지를 허리붙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찻사발을 감상할 때는 사발 표면의 질감, 빛깔, 유약의 상태, 소성 조건, 제작 수법에 유의해야 합니다. 또 사발의 조형성을 볼 때는 굽의 모양, 크기를
주시하고 그 굽 위로 뻗어나간 울선(몸통선) 오름새의 운동감과 힘을 느껴 보고, 또 굽이 어떻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가를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실용다도에 있어서 차그릇의 질이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 되지는 않지만, 실제로 같은 차를 차그릇을 달리하여 우려낼 때 색깔, 향, 맛이 모두 차이가 나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 녹차는 도자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도자기는 광물질과 원적외선이 서로 반응해서 차맛을 좋게 하기 때문입니다. 다기의 색은 찻물의 색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백자나 분청자기의 흰색이 제격이겠지만 차를 마시는 일이 찻물색만 보는 것이 아니므로 그날의 기분과 취향에 따라 다양한 색의 찻잔을
골라 쓰는 즐거움 또한 큽니다. 값 비싼 도자기가 아니더라도 내가 아끼고 찻물을 들이면서 편안하게 쓸 수 있으면 좋은 다기입니다. 쓴 만큼 세월이 입혀지고,
깨어져도 버리지 않고 금이나 은으로 때워주며 그 상처난 이야기를 간직하는 것이 다인이 찻그릇에 바치는 예우이고 찻그릇은 그렇게 주인과 함께 늙어 갑니다.
그리고 다인은 변해가는 찻그릇과 본인의 모습에서 새삼 살아간다는 것의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것이 아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