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茶道)는 차를 다루고, 우리고, 마시는 바른 방법이라는 현상적(실리적) 의미와 함께 바른 다법(茶法)으로
얻어지는 경험적 진리(깨달음)를 뜻하는 철학적 의미가 있습니다. 다도 정신은 정(正)과 중(中)으로 요약할 수 있는데,
正은 바름과 알맞음이고, 中은 분별이고 조화입니다.
 
  차를 우려 마시는 일에 있어, 알맞은 분량의 정갈한 차와 물을 열로써 다루는 것을 “正”이라 하고,
이러한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화로운 맛과 향기를 얻는 것을 “中”이라 합니다.
또, 차를 다루는 바른 자세와 정성을 “正”이라 하고,
차 자리에 함께하는 이와 하나가 되어, 온화하고 편안한 마음이 되는 것이 “中”인 동시에 “和”입니다.
 
이 正中 사상은 다인(茶人)의 삶에도 윤리적으로 적용 되는데, 正은 자신의 실체를 거짓 없이 꿰뚫어 보는 것이고,
中은 부족한 자신을 사랑하며 타인도 사랑하는 和입니다.
 
실용을 중시하는 현대생활에서 다도의 正中 사상은 실천철학(practical philosophy)으로서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 됩니다.
왜냐하면 차를 우리고 마시는 행동 그 자체에서 인간의 이상적 삶을 깨우치고 자아를 창조하며 실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옛 어른들은 차 한 잔 마시는 일을, 자신의 참 모습을 보게 하고, 자연과 인간의 진리를 터득하게 하는 행위로 여기며, 그 안에서,
 
    화(和) - 부드러운 마음. 참된 사람이 되는 원칙적인 길을 뜻하며,
    경(敬) - 올바른 예절.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고,
    검(儉) - 검소한 생활. 다인들은 차를 대할 때 모든 허영과 사치를 삼가며,
    진(眞) - 진실한 품성을 기르는 일을 무엇보다 소중한 정신으로 삼고,
 
지적, 예술적, 정신적 차원이 매우 높은 생활을 이어 왔습니다.
 
여기에서는 엄격한 의미의 다도와 구별하여 “생활 다도”를 말하고자 합니다.
쉽게 말하자면 우리들의 몸에도 좋고, 우리 조상들의 전통의 얼이 담겨 있는 차를 어떤 격식이나 번잡한 절차 없이
(그렇지만 아무렇게나 대하지 않는, 멋스런) 기본적인 다도정신과 예절을 갖추고 생활 속에서 자주, 가까이 대하기 위함입니다.
 
사실 차를 마시는 일은, 생각을 가장 잘 할 수 있게 하는 거의 모든 여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만히 앉아 고요의 멋과
함께 휴식하고, 찻물을 따르고 보면서 잡념과 집착을 떨치고, 우려낸 차의 은은한 향기와 독특한 맛은 사고를 깊게 하고, 여러 차례
우려 마심으로 머리가 정리될 때 까지 여유가 있고, 그로 해서 명상하는 법을 자연히 터득하게 됩니다.
 
동양에서 차는 5,0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이웃 나라에서 찾아 볼 수 없는 깊고 오묘한 다도 철학(茶道 哲學)이
700년 이상 있어 왔습니다. 애초에 차는 약용으로 쓰이다가 (수렴, 해독, 해열 작용) 지금은 단순히 마실거리의 차원을 넘어, 서양에서는
사교 문화로, 동양에서는 격식을 갖춘 정신문화로 다도(茶道), 다례(茶禮), 다예(茶藝), 다법(茶法)이라는 이름으로 불립니다.
 
우리나라의 차 문화는, 고분 벽화에서도 차를 달이는 모습을 볼 수 있고, 유교, 불교, 화랑도, 도교, 민간 신앙등의 종교적 행사에
사용된 흔적이 있는데, 1세기 가야 수로 왕비인 허씨(許氏)가 차 씨앗을 가져 왔다는 설, 고려 초기에 유입되었다는 설도 있으나,
5세기 이전부터 이미 왕실에서 백성에 이르기까지 차 마시는 생활이 보편화되었다고 합니다.
 
그 옛날, 차를 밥 먹듯 했다 해서 “다반사”, 차와 곡식을 보관할 때, 차 넣고, 곡식 넣고를 반복한 말에서 “차곡차곡”, 차로 제사를
지내는 “다례상(차례상)”, 혼인할 때 차를 넣어 보내는 “봉차”등의 말도 생겨났다 합니다.
그 후, 12세기에 와서, 선비 차 문화의 전성기를 맞았고, 지금까지 정신 수양을 위한 음료로 사랑 받고 있습니다.
조선 시대의 다인(茶人)중에는 매월당 김시습, 다산 정약용, 추사 김정희, 초의 선사, 서산 대사, 난설헌 허초희, 영수합 서씨등 지적,
예술적, 정신적 차원이 매우 높은 분들이 있습니다.